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News/Scrap2009.03.19 14:28

불테리어는 사납다. 동네 강아지는 물론 사람도 곧잘 물어뜯는다. 그러나 해외 네티즌들의 주목과 찬사(?)를 받고 있는 사진 속 불테리어의 인내심은 초인 아니 초견적이다.

철모르는 아이는 맹견의 몸을 캔버스로 생각하는 모양이다. 크레용으로 낙서를 해놓았다. 눈 주변의 원 모양 낙서가 특히 인상적이다. 하얀 피부의 견공은 귀찮은 것인지 자기 희생하는 것인지 가만히 누워있다.

착한 맹견 혹은 귀차니스트 맹견과 꼬마 화가의 호흡이 탁월한 사진이다.

김경훈 기자

'News > Scrap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석면 조사 및 분석  (0) 2011.01.20
작업환경측정  (0) 2011.01.20
너무 착한 맹견? 아기가 온몸에 크레용 낙서  (0) 2009.03.19
WBC 한국 VS 멕시코 하이라이트  (0) 2009.03.17
[WBC] 멕시코전 홈런 3방, 왜 대단한가  (0) 2009.03.17
박선영 조회(67)  (0) 2009.02.17
Posted by 프랭크리

댓글을 달아 주세요